확대 l 축소

혼란스런 한국불교 해법은 충분한 의견수렴

 최근 조계종 종회에서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승적 회복과 대종사 품수 전형이 통과된것과 관련해  94년 종단개혁에 나섰던 출재가들이 반발하는 모양세다.
 이번 종단의 처사에 대해 24일 준비모임을 갖고 한국불교를 다시 바로 세워야 한다는 서원문을 12월 1일 발표한다고 한다. 
 준비모임 참가자들은 2020년, 종단은 갓바위 선본사 직영사찰 해제를 거쳐 서의현 승적 회복과 대종사 품수로 94년 종단개혁을 스스로 부정하고 말았다는 인식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진다. 희망의 활로는 없고, 오로지 정치적 이해관계만이 있다고 탄식했다는 전언이다.  
 특히 참가자들은 ‘종헌종법은 훼손되고 종단은 세간의 웃음거리가 되어 조롱당하고 있다.’ ‘사부대중의 억장이 무너지고 있다.’ ‘일간지 언론사조차 이를 기록으로 남기고자 기사화하였고, 그 결의가 정당한 지 의문을 던지고 있다.’는 얘기도 나왔다고 한다.
 출재가들에게 동참을 권선하는 이유에 대해 ‘우리의 서원을 함께 기억하고 실행하기 위해 연명하여 남기고자 하며, 이 간절한 서원에 공감하는 도반들께 동참을 권선합니다.’라고 말했다. 
  한 관계자는 ‘땅에서 넘어진 자 땅을 딛고 일어서라는 보조스님의 가르침과 같이, 사부대중의 상처를 보듬고 한국불교의 희망을 부여잡고자 다시 일어서고자 합니다.’라는 말을 하며, ‘애절한 마음으로 붓다의 등불을 높이들고 진리를 향한 발걸음을 새로이 내딛고자 우리의 간절한 서원을 실행으로 드러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종단에서 갓바위 선본사직영사찰 해제와 서의현 전 원장의 승적 회복과 대종사 품수는 할 수도 있다. 
다만 대화를 통한 의견수렴을 충분하게 하지 않고 진행한 것이 문제다. 
  이전 조계종의 사부대중 대중공사에서도 비슷한 주제가 논의됐고,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치기로 했다. 
 하지만 이후 진행은 중단됐고, 일방적인 조치가 이어지다보니 반발이 있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최근 종단의 운영을 보면 아쉬운 부분이 어떠한 민감한 사안이 발생시 사안에 대해 충분한 논의하기 보다는 밀실에서 결정 난뒤 발표된 듯한 인상을 풍긴다는 점이다.  
 종교도 이제는 사회를 떠날 수 없고, 대한민국사회가 학력도 높다보니 민도도 높다. 그만큼 사회를 깊이 살펴보고 불교에 요구하는 시대정신을 사회의 눈높이와 함께 하여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 
 국민들이 불교를 신뢰해야만 불교가 우리사회를 선도할 수 있는 힘을 가질 수 있다고 본다.
 우리 불교계가 우리의 삶터에서 새로운 불교를 일구어 나갈 것을 서원해 본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