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조계종 사회노동위, 무연고(고독사) 사망자 극락왕생 발원 추모제

세계 빈곤철폐의 날 10월 14일(수) 낮12시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2020년 10월 14일(수) 낮12시 부터 경기도 파주시 파주읍 혜음로 509-20 ‘서울 시립 제 1묘지 무연고 사망자 추모의집’에서 빈곤과 사회적 고립 속에서 살다가 삶을 마감한 무연고 사망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이와 같은 죽음을 예방하기 위한 극락왕생 발원 추모제를 봉행한다.
 추모제는 유엔(UN)이 정한 ‘세계 빈곤퇴치의 날(10월 17일)’을 맞아 홀로 죽음을 맞이해 장례마저 치를 사람마저 없는 무연고 사망자분들을 위한 극락왕생 발원기도를 하는 자리로 마련된다. 서울 무연고 추모의 집에는 아이부터 노인 서울 연고자 약 3,000명의 무연고 사망자의 유골이 모셔져 있으며, 10년이 지나도 연고자가 나타나지 않는 무연고 유골은 집단으로 매장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국회에 제출한‘연도별 무연고 사망자 현황’자료에 의하면 2016년에는 1820명, 2017년 2008명, 2018년 2447명, 2019년 2536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2016년 대비 2019년의 무연고 사망자 수는 약40%가 증가하였다. 2019년 서울시 무연고 사망자 수는 486명이었지만 코로나19가 창궐하고 있는 올해 8월에 이미 지난해 수준을 넘어섰으며, 올해 말에는 600여 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추모제는 2020년 빈곤철폐의날 조직위원회, 홈리스행동, 나눔과 나눔, 돈의동 주민협동회, 동자동 사랑방, 빈곤사회연대와 공동으로 주최하며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주관으로 진행된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