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불교여성개발원 ‘남북 평화시대를 여는 한마음展’ 개최

9월 16일(수)부터 9월 22일(화)까지 인사동 일조원갤러리
 
불교여성개발원(원장 김외숙)은 오는 9월 16일(수)부터 9월 22일(화)까지 서울시 종교단체 지원사업으로 ‘남북 평화시대를 여는 한마음展’(이후 ‘~한마음展‘)과 ‘북한미술의 특징’을 주제로 특강을 개최한다. ‘~한마음展‘은 서울 인사동 일조원갤러리에서 열리며, 이번 전시회에는 불교여성개발원 여성불자108인 작가 13명의 출품작 26점과 초대작가 7명의 출품작 14점 및 북한미술품 10점을 포함해 총 50점이 전시된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 북한 미술품을 후원한 손은신 (사)케이메세나네트워크 이사장의 특강은 9월18일 금요일 오후2~4시까지 불교여성개발원 지혜실에서 열리며, 남북한미술을 비교 이해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전시와 특강 참여 인원은 일일 20명 이내의 사전 예약제(http://bit.ly/한마음전사전예약)로 실시하고 온라인 전시도 병행한다.
 김외숙 원장은 이번 전시회에 대해 “남북한 순수미술작품을 한자리에서 향유하는 기회를 가짐으로서 북한 문화에술에 대한 이해와 함께 남북평화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확산되길 기대합니다”며 “불교여성개발원은 대표적인 재가여성불자단체로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활동하며 창립 20주년을 기념하는 회원전시회를 계획할 수 있을 정도로 화가·미술관장 등 미술관계자들도 많은데, 마침 서울시의 지원을 받아 계획하던 회원 전시회의 출품화가 범위를 회원에서 초대작가뿐 아니라 북한화가로까지 확대해 남북한 작품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場을 마련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더불어 김외숙 원장은 “이번 전시회를 지원해준 서울시와 북한작품을 후원해준 (사)케이메세나네트워크, 귀한 작품을 출품해주신 작가님들께 감사드리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이지만 남북한 순수미술의 향기를 공유하며 모든 이들의 평안과 남북평화를 기원해 주시길 바랍니다”고 당부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