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나눔의집>의 정상화를 위한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 입장문 발표

"교각살우(矯角殺牛)의 어리석음을 범하지 말라"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는 7월 31일 "교각살우(矯角殺牛)의 어리석음을 범하지 말라"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는 "<나눔의집>의 근본을 흔들고 훼손하지 않기를 바란다. 이것은 곧 불교계 전체를 훼손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지난 30년의 세월을 헌신과 동참으로 지켜 온 불교계 전체의 노력을 무시하려는 처사는 용납할 수 없다."고 천명했다. 
 이어 "경기도는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가 채 끝나기도 전인 7월 21일에 <나눔의집> 임원진의 직무를 정지한다는 공문을 발송하였다"며 "조사 결과도 밝히지 않은 채, 이미 문제가 있다는 결론과 짜여 진 각본에 의한 것이 아니고는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특히 "임원진의 직무가 정지된 지금 이 순간 <나눔의집>에서 발생하는 모든 것들은 누가 어떻게 책임을 질 것인가? 이미 문제 제기 당시부터 <나눔의집> 운영을 실질적으로 장악한 것으로 보이는 내부 제보자들에게 법인 운영을 맡기고자 하는 사전 포석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나눔의집> 임원진은 현 사태를 초래한 것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며 "지난 2개월 여 <나눔의집>을 둘러 싼 문제 제기와 조사가 진행되었다. 이 과정들이 지난 시기 어려움 속에 지켜왔던 <나눔의집>의 빛과 어둠을 공정히 가려내고 새로운 앞날을 위한 시간으로 가치 있게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