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사설> 6조 재산 대신 승려의 길 택한 말레이시아 3대 부호 외아들이 주는 메시지


 6조원에 달하는 재산을 뒤로하고 태국사찰 수도원 원장으로 20년째 승려의 길을 걷고 있는 말레이시아 3대 부호 외아들 아잔 시리파뇨스님. 이 스님이 ‘현대판 석가모니’로 불리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1일(현지시간) 소개해 국내에 단비를 만난듯 큰 화제가 되고 있다.
홍콩발 SCMP에 따르면 태국의 다오덤(DtaoDum) 숲에 위치한 수도원의 수도원장으로 있는 아잔시리파뇨스님은 18세에 태국인 엄마를 따라간 태국 사찰에서 흥미를 느끼고 승려를 위한 행자 교육을 받았다.
이후 스님은 현재 20년 넘게 승려 생활을 하고 있다. 
어린시절부터 영국 런던에서 교육을 받은 시리파뇨스님은 영어와 태국어 등 8개 국어가 가능하다고 한다.
아잔 시리파뇨스님의 아버지인 크리슈난은 미국 경제잡지인 포브스가 밝힌 자료에 따르면 자산은 53억 달러(약 6조 3500억 원)에 달하는 말레이시아 3대 부호이다. 
SCMP는 시리파뇨스님이 6조원대 재산을 뿌리치고 수도 생활을 하는 것이 고타마 싯다르타 왕자가 왕족의 부와 권력을 버리고 출가의 길을 걸은 것과 유사하다고 평가하고 있다.
아마 많은 사람들이 우리 불교에 바라는 것이 무었일까?
또 스님들에게 바라는 것이 무었일까?
그것은 간단하다. 이미 우리의 위대한 스승 부처님께서 가르치시고 보여주셨다.   
부처님께서는 온 인류의 평화와 행복을 위해 삶의 진리를 전하고자 부귀영화를 버리셨다.
부처님께서 몸소 보여주신 무소유의 정신을 계승한 불교는 청빈한 삶과 깨달음의 추구를 제 일(1)로 삼는다.
하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덧칠해지고, 그 지역과 나라의 생활양식에 따라 변화하면서 각국의  불교의 모습은 많이 달라졌다.
특히 한국의 불교는 소승권에 비해 물질과 너무 가깝고, 시간이 가면 갈 수록 속세와 거리도 좁혀지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이다. 왜 한국 언론들은 이 뉴스를 해외토픽으로 대서특필을 할까? 오랜만에 코로나19 대응에 이어 불교관련 댓글반응도 좋다. 
한국의 출가자를 비롯한 사부대중은 아잔 시리파뇨스님이 현대사회 우리 한국불교에 던지는 메시지가 뭔지 한번 깊게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