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조계종, "불교 민원성 예산을 추경 증액요청 KBS 보도는 사실왜곡"

"전통사찰 및 문화재보유사찰 코로나19 극복 위해 필요 예산"
kbs 뉴스 이미지 갈무리

 "KBS는  문화재관람료 징수사찰 지원 예산에 대하여 문화재관람료 수입이 급감해 지원한다고 보도하였습니다. 그러나 이는 전혀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전형적인 왜곡보도입니다.."
 조계종은 7월 3일 입장문을 통해 "KBS가 지난 7월 2일 저녁 현재 국회에서 심사 중인 정부의 3차 추경 예산안과 관련하여 불교 관련 예산이 불교 민원성 예산으로 단정하며 보도를 하였다"며 "불교 관련 추경 증액의 주요한 내용은 ‘전통사찰의 보존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및 ‘문화재 보호법’에 따른 전통사찰 및 문화재 보유 사찰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필요한 예산입니다"라고 밝혔다.
 또 "불교계는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방역당국의 지침을 그 어느 곳 보다도 선제적이면서 즉각적으로 이행해 오고 있으며, 그 과정에서 각종 기도와 법회를 중단함은 물론 심지어 산문폐쇄 조치를 취해 왔습니다.  그러나 사찰의 재정상황은 예상보다 훨씬 심각한 상황으로 나타났으며, 그 결과 전통사찰 및 문화재보유 사찰이 심각한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상황입니다. 국가지정 전통사찰과 국가지정 문화재 등이 보존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이게 되었고, 이러한 관계로 불교계는 지난 3월부터 정부당국에 전통사찰 및 문화재에 대한 보존관리를 필요성을 설명하며, 추경예산 편성을 요청해 왔습니다."라고설명했다. 
 이어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속한 국회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 및 문화재청의 소관 업무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는 것은 매우 당연한 업무입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KBS는 보도를 통해 불자의원이라는 점을 일부러 부각시키는 한편, 취재과정에서 후원계좌까지 들여다보겠다고 협박성 발언을 자행하는 것은 공영방송인 KBS가 취해야하는 온당한 취재방식은 절대 아닐 것입니다"라고 지적했다.
 조계종은 "불교문화행사 확대를 위한 추경예산의 경우 코로나19가 국가의 통제범위 내에서 안정적으로 관리될 경우를 상정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성격이나, 현재 코로나19 상황은 지속적으로 지역감염이 발생되고 있는 상황에 따라 최근 정부당국과 협의를 통해 추경의 시급성이나 필요성이 인정되기 어렵다는 점을 상호 공유한 바 있습니다"라며 "최소한 불교관련 추경예산과 관련하여 과정과 배경, 그리고 필요성 등에 대해서는 소관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나 문화재청 또는 나아가 불교계에 대한 추가 취재를 통해 추경예산으로서 타당한지에 대한 점검과 검토의 과정이 있었어야 했으나, 이러한 과정 또한 생략한 채 보도가 진행되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kbs 뉴스이미지 갈무리
 한편 KBS는 7월 2일(목) 오후 모 국회의원실을 방문하여 추경예산안 심의과정에서 증액된 불교관련 예산을 언급하며, 마치 불교계와 국회의원간 모종의 불법적인 거래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면서 심지어 국회의원의 후원계좌까지 들여다보겠다는 식으로 협박성 취재를 진행하였다.
 이러한 사실을 확인한 조계종 기획실은 즉시 KBS의 책임 있는 당사자와 연락을 취하여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심의를 통해 증액된 불교 관련 추경 예산에 대해 과정과 배경 및 추경예산 편성의 필요성 등을 충분히 설명하였으며, 또한 KBS의 의도적이고 노골적인 취재방식에 대해서도 불편함과 당혹스러움을 언급하며 이러한 방식의 취재를 자제해 달라는 부탁을 하였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