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미래세대위원회, ‘종교계의 정책과 지원활동’ 주제로 토론회 개최

대불련 김동현 학생 “일회성 사업보다는 청년들과 공감하려는 공동체 형성이 필요”

 조계종 미래세대위원회(위원장 심산스님)는 대한불교청년회,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와 함께 11월 28일(수) 세 차례에 걸쳐 전법회관 3층 회의실에서 [불교, 미래세대를 말한다] 토론회를 '미래세대를 향한 종교계(불교, 천주교, 개신교)의 정책과 지원활동'을 주제로 개최했다.
 이날 종책 토론회는 조용석 대불련 지도위원장의 사회로 미래세대(청년 대학생)을 위한 개신교의 활동에 대해 김진수 간사(한국기독청년협의회(EYCK)), 미래세대(청년 대학생)을 위한 천주교의 활동에 대해 정준교 교수(다음세대살림연구소)가 발표했으며, 토론은 대불련 불담ㄱ시자단 단장인 김동현(서강대학교 종교학과) 학생이 참여했다. 이어 마음충전소를 통해 본 미래세대를 위한 정책과 지원에 대해 마가스님(현성정사 주지, 자비명상 대표), 청년식당을 통해 본 미래세대를 위한 정책과 지원에 대해 김영섭 사무처장(광주 자비신행회)이 발표했으며, 효석스님(청년대학생전법단 사무국장)이 토론했다.
 김동현 학생은 토론에서 “불교는 학생들의 발길이 잘 닿지 않는 대학가 뒤편 멀리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었습니다. 젊음의 거리 신촌에서 불교는 동떨어져 있었습니다.”라며 “템플스테이와 같은 일회성 사업만으로는 청년들과 유대감을 형성하기 절대적으로 부족합니다. 청년들을 이해하려면, 청년들에 공감하려면 공동체를 형성하고 그들과 함께 해야 합니다. 짧은 대화로, 일회성 행사로 그들을 보듬어주고 치유해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큰 자만입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불교는 정말 다양한 가능성을 지닌 종교입니다. 바쁜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명상과 같은 수행법은 선풍적인 열기를 이끌어내고 있습니다."라며 "큰스님들이 방송에 나와 한 말씀씩 하실 때면, 며칠씩 검색어 상단을 차지하고는 합니다. 그리고 자주성을 강조하는 교리는 현대인들의 가치관과 잘 맞아떨어지기도 합니다.”라고 밝혔다.
 특히 “청년정책의 가장 중심은 스님도 신부님도 목사님도 아닌 ‘청년’입니다. 종교는 청년들이 함께할 수 있도록, 그들이 바른 방향으로 향할 수 있도록 같이 걸어가고자 하면 되는 것입니다.”라며 “앞으로는 불교가 더욱 청년들에게 먼저 다가가고, 그들의 마음을 채워주는 공동체가 될 수 있길 기원합니다.”라고 염원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