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경주의 새로운 신행명소 경주 황룡원 중도타워 개원

중도 명상코스와 남산 불적순례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과 일반 개방
황룡사 9층 목탑을 모티브로 건립한 중도타워


〈재〉중도(이사장 장세희)는 경주 보문관광단지에 신라 황룡사 구층탑 양식의 중도타워를 완공하고 일반에 개방하면서 전통문화의 계승 창달과 한국인의 정신문화 함양을 위해 명상과 인문학, 경주 불적 답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황룡원 이퇴은 원장은 7월 6일 기자회견을 갖고 "동국산업 장상건회장이 부친인 동국제강그룹의 창업자이자 〈재〉대한불교진흥원의 설립자인 故대원 장경호거사의 대중불교운동 정신을 이어받아 한국전통 정신문화의 창달과 지원, 그리고 수련 시설 건립 운영을 위하여 사재를 출연하여 설립한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2011년부터 경주 보문관광단지에 지하 1층 지상 9층 높이 68M, 연건평 1,637평의 중도타워를 건립하여 만 5년 만에 개원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신라시대 선덕여왕이 호국불교와 삼한통일을 발원하며 세운 황룡사 구층목탑은 고려시대 몽고 침략시 전화로 소실되었는데, 이번에 장상건회장이 불교의 중도사상으로 남북의 평화통일과 인류의 화합과 번영을 위한 명상과 인문학, 그리고 다양한 전통문화 프로그램을 진흥하기 위해 중도타워를 건립하였다"고 말했다.
 중도타워는 연면적 2,700여평의 동국산업 연수원과 함께 건립되었는데, 황룡사 구층목탑을 모델로 현대식 철골과 목재로 지어졌으며, 1층에 전시공간, 2층 숙소, 3층 명상실, 4~5층 교육 다목적홀, 6~7층 VIP숙소, 8층 스카이라운지 전통찻집, 9층 법당으로 꾸며져 있다.
 중도타워 명상실은 부처님이 깨달아 인류에게 영원한 자유의 길을 제시한 중도사상으로 명상프로그램을 개발하여 7월 22일부터 2박3일 생활명상코스와 8월 13일부터 CEO코스가 합숙과정으로 상설 운영된다. 중도명상은 나-너, 노-사, 빈-부, 갑-을, 좌-우, 남-북 등 대립 갈등하는 모든 이들이 상호 존중하고 더불어 잘 살아가는 중도불이(中道不二) 정신을 이해하고 마음에서 체험하는 내용으로 되어 있으며, 이 명상코스를 통하여 일상생활을 지혜롭고 평화롭게 잘 살아가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중도타워는 이외에도 〈사〉한국명상지도자협회와 협력을 통해 다양한 명상, 요가, 다도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중도타워는 〈사〉신라문화원(원장 진병길)과 협력하여 경주 남산불적 답사코스를 상설 운영해 나간다. 남산 불적 답사코스는 신라문화원이 20여년 동안 운영하여 호평을 받은 프로그램으로 1박2일 코스로 운영된다.
 더불어, 중도타워는 7월부터 시설을 이용하고자 하는 기업이나 학교, 사찰, 신행단체, 그리고 일반단체에도 실비로 개방하여 명상과 인문학 특강, 문화행사, 성지순례, 경주 유적지 답사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며, 타워에 대한 일반 관람은 오는 8월경 사전 예약을 통해 매일 두 차례 개방해 나갈 예정이다. 신청은 황룡원 중도타워 홈페이지와 전화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황룡원 중도타워 명상코스와 불적답사 프로그램 및 단체 시설 이용 문의는 “황룡원 홈페이지(www.hwangnyongwon.com 또는 www.황룡원.kr)”를 참조하거나 대표 전화(054-760-0500)로 하면 된다.

연수원 모습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