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사설> 11월 1일 대구결의대회에 많은 관심을

 

 


11월 1일 두류공원에서 개최할 예정인 대구경북지역  범불교대회 관련하여 시국법회추진위원회가 10월 16일 이례적으로 사부대중의 동참을 호소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시국법회추진위원회는 ‘대구경북범불교도대회에 적극 동참을 호소하는 시국법회추진위원회 성명서’에서 “각 종단과 주요 교구본사 그리고 불교단체 등은  마음을 추스르고 열과 성을 다해 보름 앞으로 다가온 대구경북불교도대회를 준비해야 할 것이며, 불자들 역시 다수의 국민들이 이날을 주목하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하여 적극 동참할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며 “현 국면을 이끌어온 조계종단은 ‘헌법정신 수호와 종교차별 금지’라는 시대적 명제를 다시금 되새기고 지역 대회 준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거듭 호소하고 있다.

불교계는 지난 8월 27일 서울 시청 앞 광장에서 열렸던 범불교도대회를 통하여 2천만 불자를 비롯한 국민들은 ‘종교차별 금지’와 ‘정교분리’를 명시한 헌법 정신을 수호하고, 현 정부 하에서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 각종 종교 차별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힘과 지혜를 모아 적극 대처하기로 한바 있다.

최근 불교계가 대통령의 유감표명을 대승적으로 수용하기로 하고, 대구대회를 결의대회로 명칭변경하면서 바람빠진 풍선처럼 교계에 치솟던 열기가 빠져가는 느낌이다.

하지만 대통령의 유감 표명 이외에 ‘종교차별금지 입법화’, ‘종교차별행위 관련자 처벌’, ‘시국관련자에 대한 대국민 화합 조치’ 등 그동안 불교도가 주장해왔던 요구안에 대해서는 어떠한 조치도 구체화하고 있지 않으며, 오히려 ‘다 끝났다’는 식의 안일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렇게 가다가는 우리 사회의 종교차별을 해소하고 종교화합 나아가 국민통합을 이뤄가는 일은 마치 긴 여정처럼 어렵고 힘든 일을 본격적으로 개선하기도 전에 끝나버릴 공산이 크다는 인식도 불거지고 있다.

이렇게 되면 앞으로 어떤 종교편향사건이 생긴다 해도 불자들의 적극동참은 기대하기 어려워진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솔직히 말해서 대통령 유감표명과 범불교도대회 이후에도 종교차별 사건은 연이어 터져 나오고 있다.

국민적 희망과 호소에도 불구하고 현 정부의 태도는 대단히 옹색하며 촌보의 진전도 없는 자세로 일관하고 있는 것이다.

범불교도대회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왜냐하면 공식적으로 끝맺음을 한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교계에서는 주인정신을 갖고 이번 대구 결의대회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해야 할 것이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