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참으로 아름다운 곳 입니다
그곳에는 멋과 낭만과
인간 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싶고
가보고 싶은
모든 소망과 요망 사항들이 이루어 지는
보고의 창고이기 때문임니다

꿈이 있기에
내일을 볼수 있고
미래가 보이며
미래의 나 자화상 속에
뭉계 구름처럼 피어나는 꿈을따라
창의성을 구성하며 걷고 있습니다

인간의 삶이 예술이라면
인간의 삶이 고행이라면

그래도 꿈이 있기에
피곤이 무언지 모른체
엄마의 보드랍고 포근한 양가슴 같은
끝없는 미래를 향하여
꿈과 함께 가고 있습니다

꿈속의 아름다운 길을
나와 나의 이웃들이
손에 손잡고 가고 있읍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