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나경에 대한 이해

풍수지리에서의 사용하는 좌향은 360도를 「팔괘(八卦)?로 나누고, 다음에는 일괘삼산(一卦三山)이라고 하여 각 괘를 다시 3개의 「좌(坐)?로 나눈다. 그리고 일 개의 좌(坐)는 다시 5칸으로 5등분을 하는데 이를「분금(分金)?이라고 칭한다.

다시 말하자면 1개 괘는 360도÷8=45도이고, 1개 좌는 45÷3=15도가 되고, 1개의 분금은 15도÷5=3도가 된다. 이러한 표시는 나경(羅經. 또는 패철, 쇠라고도 함)에 표시되어 있는데 어느 나경이든지 나경의 중앙에서부터 순서가 지반(地盤), 인반(人盤), 천반(天盤)의 순으로 되어 있는데 나경마다 조금씩 다르다. 국산 9층 나경의 경우는 지반은 4층, 인반은 6층, 천반은 8층 그리고 분금은 9층에 표시되어 있다.

지반은 자북(磁北)을 기준으로 만든 방위이고, 인반은 자북에서 7.5도가 서쪽방향으로 비껴있고, 천반은 7.5도가 동쪽방향으로 비껴 표시되어 있다. 즉 지반을 기준으로 하면 지반 자좌(子坐)의 정중앙은 0도이고, 인반 자좌(子坐)정중앙은 352.5도이고, 천반 자좌(子坐)정중앙은 7.5도가 된다.

그리고 5개의 분금 중에 중앙 분금(3도)과 좌변의 분금(3도)와 우변의 분금(3도)는 사용을 하면 안 된다는 이론이 기존의 이론이다. 예들 들어 자좌의 분금을 보면 좌우변과 중앙에 해당되는 칸에는 글자가 없는데, 이는 본래 사용불가이기 때문에 글자가 없는 것이고, ‘丙子(병자)’와 ‘庚子(경자)’라고 쓰인 칸만 사용하여야 된다는 이론이다.

한편 현공풍수에서는 정중앙분금과 정중앙의 좌우변에 있는 분금 즉 중앙의 3개의 분금 즉 9도 범위는「하괘(下卦)?하고 칭하며 사용할 수 있고, 양쪽변(나경에는 분금표기가 없음)의 도합 6도는 「기성체괘(起星替卦)?라고 칭하며 특별한 경우에만 사용한다.<표 참고>

그리고 좌와 좌 사이와 괘와 괘사이의 24개방위는 「공망(空亡)?이라고 하여 아주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는 절대사용불가이다. 좌와 좌 사이는 「소공망(小空亡)?이라고 하며 사용하면 흉한 좌향이 괴소, 괘와 괘사이의 좌향은 「대공망(大空亡)?이라고 하여 더욱 흉한 좌향이 된다. 예들 들면 자좌(子坐)와 계좌(癸坐)사이인 7.5도의 좌는 소공망이 되고, 건궁(乾宮)의 해좌(亥坐)와 감궁(坎宮)의 임좌(壬子)사이인 352.5도는 대공망이 되어 소공망 보다 더욱 흉한 좌향이 된다.

그러니까 천반 정중앙분금을 이용하여 묘의 좌향을 잡았다면 현공풍수이론으로는 소위 「공망좌향?이 되어 아주 흉한 좌향이 되는데도 불구하고, 조선시대의 왕릉의 좌향도 천반 정중앙분금을 사용한 사례가 종종 있고 또한 현재 많은 풍수사들이 천반을 사용하므로써 공망좌향으로 입향(立向)하고 있는 안타까운 실정이며, 심지어는 일부 풍수사들은 나경이 필요가 없다고 주장하는 풍수사도 있을 정도로 한심한 상태이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