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노인학대

자식이 부모에게 해야 할 일은 살림살이를 잘 할 것. 일찍 일어나 제때에 식사를 드시게 하는 것, 부모님께 걱정을 끼쳐 드리지 않는 것. 언제나 부모의 큰 은혜를 잊지 않는 것. 병환이 나면 곧 의사를 청해 치료해 드리는 것이다. (육방예경)

 

부모께서 큰 고통을 받으사 열 달이 차도록 내 태를 품으시며 태어난 다음에도 마른자리로 옮겨 눕히사 습기를 제거하시며, 더러운 똥·오줌을 치우시며 젖먹이고 씹어 먹여 길이 기르사 내 몸을 보호하시도다.
이런 도리 때문에 나는 항상 은혜에 보답해야 하리니, 부모를 봉양하고 모셔서 지켜 드리며, 그 뜻을 받들어 섬겨야 하리라. (열반경)

 

노인학대 상담건수가 3년 새 3배나 늘어 났다고 한다. 특히 70대 노인에 대한 정서적 학대가 가장 많다고 하니 보통 문제가 동방예의지국이라는 말이 무색하다.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지난 37년간 약 3배 이상 증가하였으며 2019년에는 약 736만명(14.9%)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러한 노인 인구의 증가는 사회 전반에 걸쳐 다양한 형태의 노인문제를 야기하고 있는데 이 중에서도 노인학대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노인학대 신고건수 및 상담건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학대 유형별로는 정서적 학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 전현희 의원(민주당, 비례대표)에게 보건복지가족부가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노인학대 상담건수 현황은 2005년 13,836건에서 2008년 35,467건으로 3년 새 세 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학대 신고건수 또한 2005년 2,038명이었다가, 2008년 2,369명으로 3년 동안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학대 유형별 현황은 1위는 정서적 학대, 신체학대가 3위 경제적인 이유로 늙고 병든 부모를 돌보지 않거나 신체적·정신적으로 학대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노인학대 유형 중 가장 많은 것은 정서적 학대였으며, 2008년 현황을 기준으로 보면 1,561건으로 전체 노인학대의 40%의 비율을 차지하였다.

노인학대 유형 2위는 방임으로 2008년을 제외하고 2005년부터 신체학대보다 높았다.

이 외에 학대 행위자들은 경제적 문제로 인해 노인들에게 학대를 가하는 경우가 많았으며, 유기와 성학대를 호소한 노인들도 있었다.

전현희 의원은 "노인학대의 문제는 가족 구성원 사이의 복합적인 갈등이 그 주요한 원인이 되고 있으며, 경제위기로 인한 가정해체가 가속화되면서 가족 내의 갈등이 노인문제를 키우고 있다"며 "정부는 전국 16개의 시·도에 노인보호전문기관을 설치·운영하고 있으나, 최근 고령화로 매년 학대받는 노인이 늘어나고 있어 이를 방지하기 위한 장기적인 대책마련이 미흡한 상황이다. 노년층의 능력과 적성에 맞는 사회적일자리 창출 등 노인들의 여가활동과 소득보장 활동을 위한 사회적 안전망 구축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현재 노인학대 가해자를 처벌할 수 있는 법적 근거는 노인복지법, 가정폭력방지법 등이 있지만, 정작 피해자인 노인들은 가해자인 아들, 며느리 등에 대한 신고조차 꺼리고 있어 제구실을 못하고 있다.

현재 노인학대 등을 예방하는 법은 없는 상황이므로, 일본과 같은 노인학대 방지법 등 노인학대 방지를 위한 별도의 관련법을 제정해야 할 것이다.

 

부처님께서는 거듭 강조하셨다.

 

무릇 사람이 천지의 귀신을 섬긴다 해도 그 부모에 효도함만 못하다.
부모야말로 최고의 신이기 때문이다. (사십이장경)

 

선의 최상은 효도보다 큰 것이 없고, 악의 최상은 불효보다 큰 것이 없다. (인욕경)

 

가령 어떤 사람이 왼쪽 등에 아버지를 업고, 오른 어깨에 어머니를 업고서 수미산을 백번 천번 돌아서 가죽이 터져 뼈가 드러나고, 뼈가 닳아 골수가 드러나더라도 부모의 깊은 은혜는 갚을수가 없다 (부모은중경)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