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조계종 교구본사 등 전국 300여개 주요 사찰에 더불어민주당과 정청래 의원을 규탄하는 현수막 게시

더불어민주당과 정청래 의원을 규탄하는 현수막 게시 지적으로 늘어날 듯
 조계종은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의도적인 사실 왜곡과 불교계를 사기꾼으로 취급한 발언에 대하여 강력하게 항의하며, 전국교구본사를 비롯한 문화재관람료사찰 300여 곳에 더불어민주당 각성 및 정청래 의원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하는 1,200개의 현수막을 게시하였다.
 문화재관람료는 1962년 문화재보호법 제정 당시부터 합법적으로 관람료를 징수할 수 있는 조항이 마련되었으며, 다수의 국가지정 문화재 등을 보유하고 있는 전통사찰들은 문화재보호법을 근거로 문화재관람료를 징수해오고 있다.
 그러나 1967년 공원법이 제정된 이후 국립공원이 지정되는 과정에서 국립공원 내에 위치하고 있는 대다수 문화재보유사찰들은 정부로부터 어떠한 협의나 논의 내지는 승인절차 없이 사찰소유 토지를 강제로 국립공원에 편입 당하였고, 오늘에 이르기까지 약 60여 년에 이르는 세월동안 국립공원구역으로 편입되면서 발생된 각종 규제로 인해 문화재보유사찰의 보존관리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청래 의원은 다수의 국가지정 문화재 등 우리 민족 고유의 문화유산을 보존?관리하고 있는 문화재보유사찰들이 합법적으로 징수하고 있는 문화재관람료를 “통행세”로 비하하고, 해당 사찰들을 “봉이 김선달”로 지칭하며 사기꾼 취급하는 발언을 하였다.
 이와 같은 정청래 의원의 발언은 1,000년이 넘는 세월동안 민족 고유의 전통문화자원을 계승하고 발전시켜온 불교계의 명예를 심각히 훼손한 것으로, 이에 교구본사를 비롯하여 수도권의 주요사찰, 그리고 전국의 주요 전통사찰 등에 우리 불교인들의 항의의 뜻을 현수막으로 제작하여 게시를 하게 되었다.
 한편, 교구본사 등에서는 소속 말사와 함께 더불어민주당과 정청래 의원을 규탄하는 현수막을 추가로 제작하여 게시하는 등 범불교적인 항의 및 규탄운동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