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염불 소리 시끄럽다며 이웃 살해한 60대 승적없이 스님행세

  지난 21일 오후 4시 합천군 율곡면에서 염불 소리가 시끄럽다며 찾아온 이웃 주민 50대 B씨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해 살인혐의로 검거된 A씨(60)는 승려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조계종 관계자에 따르면 A씨는 승적도 없고, 사찰로 등록된 곳이 아닌 민가에 거주하고 있다며 ‘자칭 스님’으로 승려행세를 해 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론에서는 이미 기사 제목을 범죄행위를 저지른 승려라는 표현으로 보도되고 있는 상황이 불교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심어주고 있다며 종단에서는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경찰은 A씨를 살해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중이다. A씨(60)는 합천군 율곡면 자신의 집에 불당을 차려놓고 녹음된 염불을 틀어 이웃 주민 B씨(50)와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B씨가 112에 신고하자 격분한 A씨는 야구방망이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