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연꽃마을 이사장 원상스님, 미소를 부르는 작은 깨달음 <토굴가> 발간

열아홉살 행자에서 출가 34년, 연꽃마을 대표이사가 되기까지

 깊은산 토굴에 살면서 떠올린 지난날의 추억들...,
 열아홉살 행자에서 출가 34년, 연꽃마을 대표이사가 되기까지 원상스님의 마음속 잊지 못할 장면들을 만난다!
 연꽃마을 이사장 원상스님이 미소를 부르는 작은 깨달음 <토굴가>를 발간했다.
 이 책은 원상스님이 일상에서 겪어온 일화와 소소한 감상에서부터 은사스님인 덕산당 각현스님의 뒤를 이어 70여개 시설 1700여명의 정직원과 2500여명의 계약직 직원을 거느린 한국 5대 복지시설 책임자로서 자비사상 계승및 발전시키고자 하는 바람까지 모두 아우른 글 모음집이다.
 '내 삽십년전에 중이 되어서 아직까지 중이요. 그러니까 삼십년을 꿇는 중이란 말이오. 그렇다고 너무 떨지 마오. 늘 불의 앞에서만 머리털을 세운 중이니가 말이오.'-중이 중에서
 원상스님은 "화두를 들고 마당에서 포행을 많이 했습니다. 그리고 책도 보고. 이런 패턴으로 쭉 살아왔어요. 어느날부터 문득 떠오른 생각조각을 모은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원상스님은 요즘 화두는 '연꽃마을'이다.
 원상스님이 이끄는 연꽃마을은 5년전 입적한 각현스님의 유지를 받들어 법인 1호 시설인 용인전문요양원 옆 천혜의 요지에 법인사무처와 큰스님 기념관을 수용할 수 있는 건물, 큰스님 사리탑인 연꽃탑을 조성하여 백년대계를 꿈꾸고 있다.
 이 책은 원상스님이 스승의 뜻을 이어 재도약하고자 하는 염원이 담겨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PC버전

copyright ⓒ 2007 우리불교신문, 우리불교 WTV All re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길 16 대형빌딩 2층/ 팩스 02) 6442-1240 /

전화 02)735-2240 /  메일: woobul@hanmail.net